본문 바로가기

성북 문인 아카이브/밤이 선생이다 : 문학비평가 황현산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5 – 황현산展 성북문화재단의 '문인사 기획전'은 성북에 기반한 문인들 중 당대의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인물을 매년 한 분씩 조명하는 자리입니다. 2015년은 신경림 시인, 2016년은 조지훈 시인, 2017년은 황현산 문학비평가를 조명해보았으며 2017 성북문인사 기획전의 황현산에 대한 이야기를 기록하고자 합니다. 성북문인사 기획전3. 황현산展 : 성북문인사기획전 3번째 황현산 문학비평가를 조명한 는 사회정의에 대한 신념과 삶의 본질을 황현산을 비평했다. '비평가의 서재'의 모티브에서 출발하여 편안한 휴식을 나타내는 자유로운 라운지 개념의 공간 해석을 담았다. 영상을 관람하는 객석이자, 놓인 책들을 읽고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계단이 있었다. 벽에 걸린 텍스트 디자인과 사진을 감상하는 미술관이자 영상을 관람하는 상영관, ..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4 – 황현산을 만나다④ 성북문화재단의 '문인사 기획전'은 성북에 기반한 문인들 중 당대의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인물을 매년 한 분씩 조명하는 자리입니다. 2015년은 신경림 시인, 2016년은 조지훈 시인, 2017년은 황현산 문학비평가를 조명해보았으며 2017 성북문인사 기획전의 황현산에 대한 이야기를 기록하고자 합니다.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1 – 황현산을 만나다①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2 – 황현산을 만나다②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3 – 황현산을 만나다③ 을 읽어보세요 인터뷰: 황현산을 만나다 4. '포스트 휴먼' 시대의 인간성 오늘날 ‘인간다움’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인류의 역사를 통시적으로 훑어보다 보면 ‘인간다움’의 이념을 둘러싼 어두운 역사가 차고 넘칩니다. 뿐만 아니..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3 – 황현산을 만나다③ 성북문화재단의 '문인사 기획전'은 성북에 기반한 문인들 중 당대의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인물을 매년 한 분씩 조명하는 자리입니다. 2015년은 신경림 시인, 2016년은 조지훈 시인, 2017년은 황현산 문학비평가를 조명해보았으며 2017 성북문인사 기획전의 황현산에 대한 이야기를 기록하고자 합니다.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1 – 황현산을 만나다①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2 – 황현산을 만나다② 을 읽어보세요 인터뷰: 황현산을 만나다 3. 사유의 언어, 감정의 언어 트위터 유저이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트위터를 시작하시게 된 계기가 있는지요? 트위터에서 단어의 뜻, 올바른 사용법 등을 말씀하시는 게 인상적이었습니다. 한글에서 각별히 좋아하시는 단어나 표현이 있다면 소개해주세요..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2 – 황현산을 만나다② 성북문화재단의 '문인사 기획전'은 성북에 기반한 문인들 중 당대의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인물을 매년 한 분씩 조명하는 자리입니다. 2015년은 신경림 시인, 2016년은 조지훈 시인, 2017년은 황현산 문학비평가를 조명해보았으며 2017 성북문인사 기획전의 황현산에 대한 이야기를 기록하고자 합니다.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1 – 황현산을 만나다① 을 읽어보세요 인터뷰: 황현산을 만나다 2. 쓰여진 대로의 번역 대학 시절 를 처음 번역하시고 이후 다섯 차례나 재번역하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에 대한 선생님의 마음이 각별해 보입니다. 군대 갔다 와서 대학원에 들어갈 등록금을 벌기 위해 를 번역했어요. 그 당시에는 굉장히 멋지게 번역한다 생각했는데 나중에 다시 보니 다 엉터리였습니다. 시간이 ..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1 – 황현산을 만나다① 성북문화재단의 '문인사 기획전'은 성북에 기반한 문인들 중 당대의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인물을 매년 한 분씩 조명하는 자리입니다. 2015년은 신경림 시인, 2016년은 조지훈 시인, 2017년은 황현산 문학비평가를 조명해보았으며 2017 성북문인사 기획전의 황현산에 대한 이야기를 기록하고자 합니다. 인터뷰: 황현산을 만나다 1. 인간 황현산 고향인 목포 외에 유년 시절을 보낸 신안군 비금도를 언급하시면서 자신 삶의 척도가 그 섬에 있다고, 그 섬으로 세상의 척도를 재곤 한다던 선생님의 말씀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어렸을 때 비금이라는 섬에서 산 것은 7년입니다. 내 나이의 딱 1/10이죠. 초등학교 들어가기 1년 전부터 살기 시작해서 초등학교를 졸업하면서 나왔는데, 개인적으로 굉장히 중요한 시기를 그 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