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북 문인 아카이브/밤이 선생이다 : 문학비평가 황현산

[황현산 문학비평가] 밤이 선생이다 #5 – 황현산展


성북문화재단의 '문인사 기획전'은  성북에 기반한 문인들 중 당대의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인물을 매년 한 분씩 조명하는 자리입니다. 2015년은 신경림 시인, 2016년은 조지훈 시인, 2017년은 황현산 문학비평가를 조명해보았으며 2017 성북문인사 기획전의 황현산에 대한 이야기를 기록하고자 합니다.

 


 

 성북문인사 기획전3. 황현산展 : <밤이 선생이다>

 

  

 

성북문인사기획전 3번째 황현산 문학비평가를 조명한 <밤이 선생이다>는

사회정의에 대한 신념과 삶의 본질을 황현산을 비평했다.

 

'비평가의 서재'의 모티브에서 출발하여 편안한 휴식을 나타내는

자유로운 라운지 개념의 공간 해석을 담았다.

영상을 관람하는 객석이자, 놓인 책들을 읽고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계단이 있었다.

 

벽에 걸린 텍스트 디자인과 사진을 감상하는 미술관이자 영상을 관람하는 상영관,

책을 읽는 도서관이자 잠시 쉬어가는 휴게실 등 바라보고 사용하기에 따라 그 모든 것이 되었다.

 

 

      김소원│성북예술창작터 큐레이터

 

 

 

 

 

 

 

  

 

 


 

 

 

 

 2층

 

 

 

 

 

 

 

 


 

 

 

 

 

 

 

 

 번역가 황현산

 

 

 

황현산은 평론이나 칼럼보다 번역이 자신의 본업이며, 특히 프랑스 상징주의에서 초현실주의까지의 중요하고도 난해한 문헌들을 정확하게 번역하고 풍부하게 주석을 다는 게 가장 자신 있게 할 수 있는 일이라 말한다.

 

 

 

 

 

 

" 마음을 비우고 선입견을 갖지 말고 그대로 번역하는 것이 좋습니다. 쓰여진 대로 번역할 때 보편성이 늘어나고, 보편성이 늘어났기 때문에 쓰여진 대로 번역할 수 있습니다 "

 

- 황현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