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북 문인 아카이브/기억속의 문인 그리고 성북 : 시인 신경림

[신경림 시인]기억 속의 문인 그리고 성북 #9 김학철


김학철 소설가에 대한 기억

 

 

김학철 소설가의 작품을 처음 읽은 때가 1948년 정도 될거야.

담뱃국이란 소설이었지

 

김학철 소설가는 정통 공산주의자이지만

그 사람의 작품은 공산주의에 너무 치우치지 않고

인간의 여러 가지 모습, 사람 사는 기쁨을 그려냈어

 

그 작품에 대해서는 88년에 창비에

민중생활사의 복원과 혁명적 낙관주의의 뿌리라는 글을 하나 쓰기도 했지

 

그 글을 인연으로 93년 연변 여행을 하게 되었을 때

우리 일행을 초대하여 처음 김학철 소설가를 만났지

 

자신이 살아온 이야기, 사회주의에 대한 생각 등

많은 이야기를 나눴어

 

김학철 소설가는 94KBS 해외동포 특별상을 수상하였고

한국에서도 많은 문학책이 나왔어

하지만 김학철씨는 정통 공산주의자이고

공산주의가 인류가 가야할 길이라는 생각을 한 번도 버린 적이 없어

 

김학철은 3개 정부의 탄압을 받았음에도

권력과 타협하지 않고 자신의 길을 꿋꿋하게 걸은 사람이야.

옹졸하게 사회주의를 지향하는 문학만이 최고이다. 가 아닌

자신과 입장이 다른 문학에도 호감을 가지고 있는 마음이 넓은 사람이야.

 

그럼, 이제 김학철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인물정보

 

 


   




| 소설가 김학철


| 독립운동가이자 북한의 소설가


| 저서 해란강아 말하라(1954), 격정시대(1986)


편안하게 살려거든 불의에 외면을 하라.

그러나 사람답게 살려거든 그에 도전을 하라.


                    _2001년 9월, 김학철 유언




#김학철#독립운동가#성북문화재단#성북구립도서관#성북#아카이빙#지역정보#김학철 소설가#격정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