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월

[7월 서평] 성북구립도서관 사서들의 서평 모두 별이 되어 내 몸에 들어왔다 서명 : 모두 별이 되어 내 몸에 들어왔다 저자 : 신경림, 다니카와 슌타로 지음 ; 요시카와 나기 옮김 발행 : 예담, 2015. 작성 : 성북문화재단 도서관기획팀 서유경 주임 한국과 일본의 대표 시인, 시時로 대화를 나누다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국민시인 신경림과 다니카와슌타로의 대시를 담은 책. 읽어가다 보면 두 시인의 문학적 연대감, 인간적인 공감을 이해할 수 있다. 이들은 담담한 문체로 우리가 느끼지 못했던 사회와 자신의 모습을 시를 통해 느낄 수 있도록 표현하고 있다. 바쁘게 돌아가는 삶을 잠시 멈추고 빗소리를 들으며 자신에게 집중할 시간을 주는 책. 머나먼 여행 서명 : 머나먼 여행 저자 : 에런 베커 그림 발행 : 웅진주니어, 2014. 작성 : 성북문화재..
[7월 서평] 성북구립도서관 사서들의 서평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서명 :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저자 : 니콜라스 카 발행 : 청림출판, 2011 작성 : 성북구립성북정보도서관 송애영 주임 지금 스마트폰을 소중히 손에 쥐고 있는 당신! 어제 저녁식사 메뉴를 기억하는가? 휴대폰 번호는 몇 개나 외우고 있는지? 당신의 눈과 뇌가 쉬지 않고 뭔가를 들여다보고 있어야 한다는 강박에 시달릴 때, 당신의 뇌는 집중력을 파괴당하고 있다. 이 책은 디지털 기기와 인터넷의 무분별한 사용이 우리 뇌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우리가 왜 깊이 사고하지 않는지에 대해 밝혀내고 있다. 하루쯤은 스마트폰 대신 이 책을 손에 쥐어볼 필요가 있는 책. 너구리 판사 퐁퐁이 서명 : 너구리 판사 퐁퐁이 저자 : 김대현, 신지영 글 발행 : 창비, 2013 작성 : 성북구립성북정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