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책도서관] 사람이 한 권의 책이 되고 마을이 하나의 도서관이 된다!

  •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내용

1. 아랍어 통역사를 하게 된 계기, 아랍어에 대해서
2. 다문화와 지역 관광의 연결
3. 지역의 다문화 인구를 위해 성북구에 바라는 점

안녕하세요! 오늘은 170호 사람책을 모셨는데요. 정말 꿀성대를 가지고 계시는 분입니다! 프리랜서 아랍어 통역사로 활동하고 계시는 김우제님을 모셨습니다~.

김우제님은 성북구에 6년째 거주하고 계시는 아랍어 통역사이십니다. 학부를 아랍어 전공으로 이수하셨고 졸업 후에 아랍권쪽 사업장에서 직장생활을 하시다가 그 경험을 바탕으로 통역사를 하고 계시다고합니다.

 

사실 아랍어라고 하면 굉장히 생소한 언어이기도 한데요. 구어체와 문어체가 많이 차이가 나기때문에 어려운 언어라고 합니다. 구어체가 문어체보다 먼저 발달하는 것은 어느 나라의 언어이든 모두 동일할텐데요. 구어체가 발달하면 뒤따라 문어체에도 그 언어가 입력되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아랍어는 그런 경우가 거의 전무하다고 하는데요. 아랍어는 알라의 말씀을 담고 있는 거룩한 언어이기 때문에 인간이 인위적으로 손을 대면 안된다는 가치관이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일상생활에서 쓰는 말과 방송이나 사전에서 쓰는 문어체와는 아주 다르다고 합니다. 이 점이 아랍어 전공자들이 가장 많이 힘들어하는 부분이라고도 하네요^^

 

그 밖에도 다문화에 대한 김우제님의 의견들을 많이 들어보았습니다. 또 아랍권 친구들의 한국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전해들어보았는데요. 그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지역의 다문화 인구를 위해 바라는 점들에 대해 이야기 나누어보았습니다~.

아랍권 친구들은 학기가 마무리된 후 이사를 갈경우에 복덕방에서 안내받는 것에 대해 굉장히 어려워하고 힘들어한다고 했다고하는데요. 확실히 아직 우리나라 언어가 완벽히 숙지되지 않은 경우에서 집을 알아보는 것은 힘이 들겠네요..또한 가장 힘들어 하는 것이 음식이라고 하는데요! 아랍권 사람들이 먹는 할랄푸드를 접할 수 있는 음식점이 많이 없다는 점, 그것이 힘들다고 하네요. 이외에도 다른 어려움들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들었는데요. 지역에서 아랍권 사람들 외에 다른 다문화 인구를 위해 좀 더 신경써야 할 부분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아랍권 문화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 김우제 님의 에피소드 등 너무 흥미로운 내용들로 가득찬 인터뷰였습니다~.

좀 더 다양한 내용이 궁금해지는 분들은 사람책 도서관 팟빵 사이트에서 청취해주세요!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성북구립도서관 홈페이지 : http://www.sblib.seoul.kr
성북구립도서관 블로그 : http://sblib.tistory.com
성북구립도서관 페이스북 : http://www.facebook.com/sblib

 

 

 

Posted by 송애

- 마을의 일이라면 뭐든지 맡겨라 뚝딱뚝딱! -

 

1. 석관 상공인회에서 진행하는 봉사활동과 다양한 소모임
2. 석관동의 상권과 한예종 이전에 관한 생각

 

오늘의 19번째 돌썩돌썩 캐스트의 게스트는 석관동의 맥가이버! 석관상공인회 회장이신 김희영님을 모셔보았습니다~

김희영님은 석관 새마을금고 앞에서 작은 간판가게를 하고 계시다고 하는데요. 아름다운 미를 창조하자라는 의미에서 가게 이름을 '창미사'라고 지으셨다고 하네요^^

김희영님이 몸담고 계시는 석관상공인회는 2005년도에 처음 발촉을 했다고하는데요. 가게를 운영하는 대표자분들의 친목을 다지는 모임을 갖고자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14명의 인원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어느덧 40여명의 회원을 갖고있는 커다란 모임이라고 하네요~.

 

석관상공인회는 친목을 다지기위해 모인 모임이기도 하지만 함께 지내고 있는 석관동의 지역주민들을 위해 봉사활동도 하고계시다고 하는데요.  전기, 인테리어, 싱크대, 타일 등 집수리와 걸맞는 여러 분야의 회원들이 모여있기 때문에 함께 모여 집수리 봉사활동을 하고계시다고 합니다~ 역시 석관동의 맥가이버라는 명칭이 괜히 붙여진 것이 아니겠지요? 석관동에 있는 국민은행 전직원분들도 봉사활동 의지를 밝혀 석관상공인회와 함께 주말도 반납하고 봉사를 하고계시다고 합니다. 정말 멋있는 분들이신 것 같습니다!

 

이외에도 석관상공인회만의 장점, 그 속의 다양한 소모임, 석관동의 상권 등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많이 나누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김희영님의 한예종 이전에 관한 생각에 대해 들어보았는데요. 2021년 이후로 한예종이 이전을 하는 것이 거의 확정되었다고 하는데요. 김희영님은 석관상공인회의 대표로 서명운동도 하시어 국회에 공문도 보내고, 시위도 나가시고 한예종을 위해 열심히 뛰어주신 것 같습니다. 석관동의 대표하는 학교였던 한예종이 문화재인 의릉의 보존을 위해 이전해야만 한다는 사실이 안타까운데요. 다른 곳으로 이전하게 되어도 석관주민들의 한예종사랑은 그대로이길 바랍니다~^^

김희영님의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들은 사람책 도서관 팟빵 사이트에서 다시 들어보실 수 있습니다! 많은 청취 부탁드립니다~.

---------------------------------------------------------------------------------------------------------------------------------------------------------------

* 돌썩돌썩 소식통!
- 월간지 마켓
일시: 12월 23일 (토) 4시~8시 / 장소: 동덕여대 오거리 앞
월곡동 지역네트워크에서 주최하는 크리스마스호 프리마켓!

- 벙개독서회
일시: 1월 27일 (토) 오전 10시 / 장소 : 석관동 미리내도서관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로 책모임을~!



가치가치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GachiGachiDDK
성북구립도서관 홈페이지 : https://www.sbib.seoul.kr

 

 

 

Posted by 송애

 

 

-내용

1. 극성스럽게 살아온 이야기
2. 20대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
3. 성북구와의 인연, 앞으로의 계획

 

오늘 168호 사람책은 사진작업을 하고계시는 도저킴 작가님입니다!

굉장히 독특한 이름을 가지고 계시는데요. 불도저할때의 bull을 뺀것과 같은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도저킴님은 원래 음악을 전공하시다가 미술로 전향을 하게 되셨는데 그 때의 뚝심을 가지고 앞만 보고 가자라는 의미로 작가명을 지으셨다고 합니다. 굉장히 의미있는 작가명인 것 같네요!

도저킴님이 생각하는 뚝심, 어떠한 일들이 들어왔을 때 크게 생각하지 않고 직감적으로 맞다고 생각했을때 가는 것, 판단력도 중요하지만 그것을 지탱할 수 있는 나름의 개인적인 중심을 가지고 있는 것, 그것을 뚝심이라고 생각하신다고 합니다. 딱 맞는 말만 해주신것 같네요!

 

성북구와의 인연은 4월에 성북 로컬리티라는 그룹전으로 성북동을 주제로한 재미있는 사진작업을 하셨다고 합니다. 또한 성북 북정마을 아래쪽에 윈도우갤러리 스페이스 이끼라는 곳에서는 쉼을 위한 변주라는 작업 중의 하나를 설치작업, 사진작업을 함께 전시를 하셨었다고 합니다.

지역중심으로 작업을 하는 것이 도저킴님의 성향에 잘 맞고 재미있어서 꾸준히 참여하고 계시다고 합니다.

성북구에서 작업을 하시면서 느낀 성북구만의 매력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어 보았습니다. 묘하고 재미있는 동네라고 표현을 해주셨는데요. 개인적으로 굉장히 좋은 인프라가 형성이 되어있고 훌륭한 예술가분들이 많이 계시고 그리고 문화재단이나 성북구 자체에서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해주는 점이 좋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또한 지속적으로 이러한 플랫폼을 계속해서 구축을 해나가려 노력하는 것 자체가 서울 안에 있는 어떠한 구보다 좋은 점이라고 말씀해주셨습니다.

그리고 원래는 음악을 전공하셨던 분이었지만 미술로 전공을 바꾸게 된 계기, 또 한번 겪어본 사람으로서 20대의 청춘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 등 정말 좋은 말씀들을 많이 해주셨습니다.

굉장히 교훈적이고 즐거운 시간이었는데요.

더욱 더 자세한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들께서는 사람책 도서관 팟빵사이트에서 들어보실 수 있습니다! 많은 청취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송애